예민함의 정당함

손지연
2020-12-05
조회수 129

 《내가 예민한 게 아니라 네가 너무한 거야⟫라는 긴 제목을 나는 자꾸 《내가 너무한 게 아니라 네가 예민한 거야⟫라고 읽게 된다혹시나도 모르게 다른 사람들에게 너무한 언행을 하면서그에 대해 반응하는 사람들을 예민하다고 생각하는 있는 측면이 있나그래서 무의식적으로 제목이 그렇게 보이는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하면서 책을 읽었다과연 나는 예민한 사람인가 아니면 너무한 사람인가, 가늠하면서 읽다가 책이 후반부에 우리 모두는 경계에 서 있는 사람들이라는 문구를 보고는 가볍게 의문을 풀었다그렇다면 나는 예민하기도 하고 너무한 사람이기도 하겠구나...... 

 사실 이 책을 읽게 된 것은 책 표지에 있는 그 문구 때문이었다다른 사람의 인생을 밑천으로 도박을 하려면 자신의 인생도 함께 걸어야 한다그것이 관계 등가교환의 법칙이다.라는 문구였는데좋은 것이 좋은 것이고 조금 불편한 지금의 내 마음은 그저 기분 탓이려니 생각하여이 시간이 지나가길 기다리며 다시 괜찮아 질 거라고 여겼던 나에게 정신 차리라며 내린 일종의 죽비였다그래서 다시 정신을 가다듬고 내 감정의 영토에 들어와 주인인 척 앉아 있는 감정 뱀파이어를 몰아내기 위해 필요한 단호함냉정함결단력을 수습 중이다

 세상엔 정말 다양한 종류의 사람들이 있고 그들은 내가 허용할 수 있는 경계 안에 혹은 밖에 있다나를 중심으로 한 그 경계를 가능하면 넓히려고그래서 되도록 많은 종류의 사람을 이해하려고 노력하지만 내가 득도를 하지 않은 이상 그 경계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들은 있는 법이다어차피 멀리 떨어져 있고 지금 나의 역량으로 그 사람들을 이해하기엔 불필요하게 너무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니가능하면 그들의 언행에 큰 의미를 두지 않고 신경을 끄고 사는 것이 정신건강에도 좋고 또 그렇게 살아왔다

 그동안 그것이 그다지 나쁘지는 않았는데어느 순간 저 멀리 자잘하고 빈번하게 생기는 불씨 하나가 보인다면잘못 봤나 싶을 정도로 작았던 그 불씨가 커다란 분노로 발전해 경계 안으로 들어와 나를 태워버리기 전에나는 저자의 조언대로 단호함과 냉정함과 결단력을 가지고 나의 욕구에 따라 행동해야 할 것이다회피와 방관침묵과 도피를 버리고익숙한 관계수동적인 마음가짐이 주는 안정감에서 벗어나 자기 조절력을 가지고 내가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정확히 구분하면서 말이다.

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