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2(습관방) - 자유서평 기록들

<1차> 독후감과 서평의 차이 -서평 글쓰기 특강-

변용철
2020-05-15
조회수 1337


<서평 글쓰기 특강> - 김민영, 황선애

<!--[if !supportEmptyParas]--> <!--[endif]-->

책을 읽을 때 밑줄을 치고 생각을 적으며 책에 흔적을 남겼다. 다시 읽을 거라는 다짐과는 다르게 다시는 손을 대지 않았다. 책을 읽고 나면 내용이 기억이 나고 이 기억이 영원할 것 같았다. 나의 기억력을 과대평가 했기에 독후감도 대충 적었다. 책을 읽어 나갈수록 이전에 읽었던 책의 내용이 기억에 나지 않았다. 책을 조금 더 깊이 읽고 기억으로 남기고자 서평을 쓰기로 했다. 막상 쓰려고 하니 서평이 무엇인지, 어떻게 쓰는 것인지 아는 것이 없어 이 책을 접하게 되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저자는 ‘김민영’과 ‘황선애’로 서평을 강의하는 사람들이다. 강의한 경험으로 서평의 초보자들의 시선에서 그들의 고민이 무엇인지 캐치하고 있다. 나와 같은 독서 초보, 서평을 처음 접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책이다. 독후감을 쓰고 서평이라 생각하는 잘못된 점을 바로 잡아주어서 서평에서 벗어나지 않을 수 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저자가 말하는 독후감과 서평의 가장 큰 차이는 서평은 객관적인 정보를 전달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독후감과 서평의 차이를 시작으로 서평에 들어가야 하는 요소(책을 왜 추천하는지, 저자가 주장하는 핵심 내용)과 어떤 단계를 거쳐야 하는지, 5가지의 서평 틀을 제시해준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초보자들이 가장 많이 하는 실수는 처음부터 잘 쓰려 한다는 것, 책 전체 내용을 요약하려 한다는 점을 지적한다. 운동을 처음부터 잘하는 사람이 없듯 글쓰기를 처음부터 잘하는 사람이 없다. 누구나 뭔가를 배울 때 훈련이 따르지 않으면 잘할 수 없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잘 써야 한다는 생각에 펜을 잡고 고민만 하고, 한 장 한 장 요약을 하며 책 전체를 내용을 담아내려 했던 나에게 필요한 말이었다. <!--[endif]-->

사람마다 서평 쓰는 스타일은 제각각이지만 다루고 있는 요소와 쓰는 과정은 비슷하다. 서평의 초보자는 책에서 제시한 큰 틀을 따라서 써보는 것이 도움이 된다. 책을 읽으며 아쉬웠던 점은 반복되는 내용이 많았다는 점이다. 추가로 서평의 큰 틀에서 조금 더 자세히 들어가지 않은 부분도 아쉬웠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이 책을 통해서 기존의 단순히 ‘이 책은 느낌이 좋다’, ‘문장이 마음에 든다’에서 조금 더 깊이 그리고 재미있게 책을 읽을 수 있게 되었다. 내가 읽었던 책 중에서 좋아하는 책도 하나씩 서평을 쓸 계획이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3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