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2(습관방) - 자유서평 기록들

<5차>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카스텔라가 생각나는 에세이 <평일도 인생이니까>

정석헌
2020-07-10
조회수 469

마음이 말랑말랑해지는 책을 만났다. 일상에서 스쳐 지나간 순간이 내게도 많았다는 걸 깨달았다. 무의미한 일상에 의미를 부여하는 법을 알게 됐다. 멈췄던 일기가 다시 쓰고 싶어졌다. 새로운 눈이 하나 더 생긴 느낌이다. 

분량 대비 건질게 별로 없단 생각에 에세이를 거의 읽지 않았다. 이 책을 만나 생각이 바뀌었다. 내가 쓴 문장이 딱딱한 이유도 알 것 같다. 공감 능력이 부족한 내가 보였다. 

맛깔스러운 비유 덕분에 버스에서 빵 터져서 큭큭 소리 내서 웃기도 했고 옆 사람들이 이상한 눈으로 쳐다보기도 했고 좀 전에 읽은 어떤 구절 덕분에 갑자기 가슴 뭉클해지고 감정에 북받쳐 하늘을 쳐다보며 숨을 고르기도 했다. 삶이 다시 살만해진 느낌이다.

0 0